티스토리 뷰



비록 장소는 열악하였으나 열기는 아주 뜨거웠습니다. 모두 15명이 신청해 주셨는데, 11명이 참석해 주셨습니다. 불참하신 분들 모두 미리 알려 주셔서 감사 드리구요.

토론 자체가 굉장히 활발해서 좋았습니다. 오고간 이야기들도 <100분 토론>류의 논쟁을 위한 차이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간의 공통점을 많이 발견하는 동감의 이야기가 많았네요. 처음 만났는데 자기의 꿈과 현실 이야기라 굉장히 낯설고 어색할 것이라 걱정했는데 다들 스스럼없이 자기 이야기를 많이 해 주셨습니다.

다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신뢰감이 바탕에 있어서 가능하지 않았나 합니다. 개인적으로 남자이자 책을 좋아하고 토론까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기 힘든 세상에서 <백권가약> 모임은 저에게는 정말 사막 한가운데의 오아시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이 중심을 가지고 자기 자리를 지키면 여자라고 간단히 이분법적으로 희생자로 분류할 수 없다”며 이봉원류의 꿈을 쫓는 무책임한 남자를 용서해 주시는 대인배(?)분들이 생각보다 많으셔서 놀라웠습니다. 그 밖에 “가족이 쓰는 돈이라는 게 가족의 행복이라는 아웃풋을 위해서 사용해야 하는데, 애들 학원 보내는데 쓰는 돈은 인풋 대비 아웃풋이라는 관점에서도 비효율적”이라는 최고의 명언도 나왔구요.


논제 보기 -> 바로 가기


“2박3일 가족 캠핑에 7만원이면 충분하다”, “꿈을 바란다면 진정 노력을 해야 한다”, “여자의 가계부 안에 남자의 우주에 대한 생각을 담을 수 없다”, “나를 위한 명품 백에는 의연해질 수 있지만, 아이들 학원비와 아파트 평수에는 약해지는 게 사실이다” 등 메모할 꺼리가 정말 많은 풍성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모임 시간에 말씀드렸듯이 저는 이 모임이 활발한 피드백으로 가득가득 넘쳤으면 합니다. 토론 시간에 미처 말하지 못하였던 부문이나 앞으로 저희 모임의 발전 방향을 각 개인의 블로그, 행복한상상 게시판 댓글, 전체 메일 등으로 자유스럽게 많이 많이 표현해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같이 토론한 사람들의 이야기라 다른 사람들로부터 더욱 진심어리고 풍성한 리플로 동감의 폭이 넓혀질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러면 일종의 새로운 생태계도 기대됩니다.


               


저의 블로그는 erdia22.tistory.com, 트위터 ID는 smilehun2 입니다. 다른 분들도 미투데이, 싸이 등에 자유롭게 공개해 주시면 제가 메일로 다른 분들에게 전체 전달하겠습니다.

벌써 다음 시간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신영복)이 기대됩니다. 다른 1권이 선정되면 이번 주 내로 공지하겠습니다. 매달 마지막 주 화요일 7시 종로 윙스터디에서 뵙겠습니다. 필 받으면 주 1회, 월 2회도 가능합니다.^^

덧붙여 이메일(erdia22@gmail.com)로 원하시는 책 추천 받구요, 같이 나누고 싶은 논제도 환영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