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각 창조의 기술

공선표 지음 / 리더스북
나의 점수 :



자신이 습득한 지식이나 내용을 다른 사람에게 설명하기 힘들다는 것은 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뜻이다. 또 이해가 부족한 것은 메모가 부실해서가 아니라 메모장이 조각조각 상태로 돌아다니고 있거나 분야별로 정리가 안 되어 있기 때문이다.


동물학자 카를 폰 프리슈는 ‘관찰력이란 움직이지 않고 돌 틈에 몇 시간이나 누운 채로 사물을 끈질기게 주시하는 힘’이라고 묘사했다.

성공한 사람들이나 일을 잘하는 사람을 보면 개인의 비전과 일 그리고 흥미 등을 연결하는 데 성공한 경우가 많다. 그저 단순히 일만 해서는 성공하기가 쉽지 않다. 창조적인 일을 하기 위해서는 그 일들이 개인의 비전과 연결되어야 하고, 또 자신이 빠져들어 몰두할 수 있기 위해서는 흥미와 연결되어야 한다.

기도하며 담배 피워도 되는지를 묻는다면 혼나겠지만, 담배 피울 때 기도해도 되느냐고 묻는다면 믿음이 돈독하다고 칭찬받는다. 배열이나 조합을 바꿈으로써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움을 추구하자.


읽는 것 - 듣는 것 - 보는 것 - 보고 듣는 것 - 생각 재설계 - 행동화

읽는 것의 10-20%를 기억한다.
듣는 것의 20-30%를 기억한다.
보는 것의 30-50%를 기억한다.
보고 듣는 것을 동시에 했을 때 50-60%를 기억한다.
머릿속에서 정보를 재구성할 때 60-80%를 기억한다.
실제 행동으로 옮길 때 80-100%를 기억한다.


노벨의학상 수상자 알베르트 폰 센트죄르지 “발견은 남들과 같은 것을 보고도 다르게 생각하는 것”


논리란 어떤 질문에 대한 대답인 ‘결론’과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여러 가지 근거’를 연관지어 ‘하나의 구조’로 만드는 것이다.


도자기를 만들려면 진흙이 부드러울 때 모양을 만들고 가마에 넣고 구워야만 하듯이, 발상 단계에서는 상상과 은유를 동원한 소프트한 사고를 하고 실용 단계에서는 논리를 동원한 하드한 사고를 해야 한다. 그러나 발상 단계에서 논리적 사고를 강조할 경우 창조의 과정이 억압될 수 있다. 발상 단계에서는 은유적이고 공상적이며 모호한 사고가 오히려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