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마적부터 문장을 쓰는 사람, 쓰고 싶은 사람, 쓰지 않을 수 없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누리망(인터넷)의 보급으로, 전송글(이메일)·홈페이지·구역짓기(블록)·게시판 등에 글을 올릴 사람은 엄청나게 불어나며… (후략)”

 한 번에 쭉 읽기 힘든 문장이다. 새롭고 낯설다. 이유가 뭘까? 바로 우리 토박이말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너무 쉽게 무시하고, 홀대하는 순 우리말을 이처럼 되살린 문장가는 바로 장하늘 선생이다.

위 문장은 그의 신작 『문장력 높이기 기술』의 머리말이다. 우선 요마적이란 뜻은 무엇일까? 아래에 달린 각주(脚註)를 보면 ‘가까운 근래’라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쁜 현대생활에서 글이 흥미를 끌지 못하면 바로 외면을 당한다. 그런 외면을 당하지 않으려면 흥미를 자극하고 재미가 있어야 하고, 독자의 집중을 계속 끌고 갈 수 있어야 한다. 맛깔스러운 토속어는 ‘퐁당퐁당’ 글을 읽어가는 맛을 더해준다.

30년간 고등학교와 대학 강단에서 문장론을 가르쳤고, 우리 문장론을 세우기 위해 헌신해 온, 몇 안 되는 우리 문장론의 대가, 그 장하늘 선생을 최근 자택에서 만나 ‘좋은 문장’ 쓰기의 비법을 전해 들었다. 독자들을 그 신세계로 안내한다.

신림동의 한 빌라에 자리 잡은 선생의 집. 집필실에 들어서자 정갈한 고서점 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묵향의 향기마저 나는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일과가 궁금합니다. 주로 언제 글을 쓰시는지요?”

“그간 스무 권째 작업을 했어. 이대로는 대한민국 문장론이 큰일 나거든. 앞으로는 문장표현사전, 문장표기대사전을 계획하고 있어. 그거 쓰고 죽을지는 모르겠어.”(웃음)

“보통 한 권 집필하는 데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되나요?”

“자료 모으는 데 6~7년, 쓰는 데 8개월 걸려. 자료 모으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거든. 자료만 모으면 아웃라인 세우고, 단락 설정하고, 글 쓰는 것은 간단해. 수사법 활용하고, 격언속담 집어넣고. 김장하듯이 어떻게 맛들이기를 잘하느냐,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읽히느냐. 당의정이에요. 재미없으면 책 안 읽어. 재미있어야 책을 놓지 않고 읽는다고.”

“어떻게 자료를 관리하세요?”

“난 자료실을 보물성이라고 불러. 신문, 잡지 스크랩하고. 문장이면 3, 4, 5단락 구성, 다 따로 구분해서 둬. 좋은 문장 많거든. 그런데 국어 교과서는 아주 엉터리야. 맛이 없어. 지루하지 않게 해야 해. 재미있는 문장으로 해서 엮으려고 했어.”

“글을 쓰실 때 원칙이 있을 듯합니다.”

“첫째, 주제가 바람직하냐. 둘째, 재미있게 읽힐 것이냐. 셋째, 읽은 다음도 본전 있게 느낄 수 있느냐. 교훈, 효과지.”


* 이 기사의 전문은 YES24 웹진 채널예스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